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공지사항
Home > 알림 > 공지사항
제목 2019년1월 한티버스운행
   2018/12/05  12:53

칠곡군, 내년 1월부터 동명면 한티재~칠곡경북대병원역 버스 운행 개시

 

 
 

(데일리대구경북뉴스=신명곤 기자)칠곡군이 내년 1월부터 한티재에서 대구도시철도 3호선 종점구간인 칠곡경북대병원역을 왕래하는 노선버스를 운행함에 따라 이곳 지역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게 됐다.

 

칠곡군은 동명면 주민 숙원사업인 한티재에서 대구도시철도 3호선 종점구간인 칠곡경북대병원역을 왕래하는 버스를 내년 1월부터 운행을 시작한다고 12월 4일 밝혔다.

 

칠곡군 관계자는 “대구시에서 군위군으로 직통하는 팔공산 터널 개통 이후 동명면 기성리 상권이 위축됨에 따라 상인들이 매출 회복 차원에서 대구에서 한티재를 운행하는 버스 투입을 대구시에 여러 차례 요청한 바 있다.”면서

 

“지난 10월 백선기 칠곡군수가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건의해 시·도간 상생협력 사업으로 선정이 되어 대구시에서 칠곡군 요청을 수용하면서 운행에 들어가게 됐다.”고 전했다.

 

칠곡군에서는 버스를 투입하게 되며, 운행구간은 대구 칠곡경북대병원역에서 동명면 소재지를 거쳐 송림사와 가산산성 야영장, 한티성지를 경유하여 한티재 휴게소까지 1일 왕복 4회 정도 운행할 예정이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이번 버스 운행으로 전통사찰인 송림사와 가산산성 등을 방문하는 대구시민에게 편의를 제공하게 됐다.” 며 “앞으로 관광기반 확충을 통한 관광객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칠곡군은 동명면 기성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한티억새마을 관광자원화에 39억4천만 원 사업비로 2020년 완료하면 한티성지를 찾는 방문객과 성지순례자의 증가가 예상된다. 또 기성리 일원에 10억 원이 들어가는 먹거리촌 테마거리 조성사업을 내년에 공모사업으로 선정이 되면 상권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